▶본문 바로가기 ▶주메뉴 바로가기
인내(忍耐)

하물며 하나님께서 그 밤낮 부르짖는 택하신 자들의 원한을 풀어 주지 아니하시겠느냐 그들에게 오래 참으시겠느냐 (눅18:7)

주보

> 살아가요 > 주보

2021-4호 1월 24일

01-23
3be6c2e133cb535ad70ddfb320006c2d.jpg
b60407b3ae611eedaea83d0ede2eca6d.jpg
4fee8a7f33fd4a84d6379370157e2729.jpg


이 글을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이 글을 트위터로 퍼가기 이 글을 카카오스토리로 퍼가기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